친구 처갓집과 비교…”댓글은 남편과 같이 보겠습니다1″

친구 처갓집과 비교하는 남편의 발언에 대해 화가 난다며 다른 사람들의 반응을 묻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남편이 결혼하는 친구의 말을 전하면서 ‘처가가 잘 살아서’ 라고 한 것이 화근이 됐습니다.

40평대 아파트 아내가 준비, 가전 가구는 남편이

결혼한지 11개월 차라는 한 30대 아내 A씨는 최근 남편과 부부싸움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A씨는 “남편친구가 (결혼소식으로) 통화를 하다가 XX는 처가가 잘살아서 TV는 뭐하고 침대는 뭐 해온다 한다”며 “선물로 시계 사준다고 해서 오늘 예비 장모님이랑 시계 보러 갔다왔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말끝마다 뭐해온다고 하더라. ‘처가가 잘 살아서 이러는 거예요’라고 하는데 듣는데 어이도 없고 기분이 나빴다”며 “그건 남자가 집을 해가니까 여자가 그정도 해서 가는 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A씨는 결혼 준비과정에서 “저희 부모님이 같은 아파트 옆동에 40평대로 대출없이 (아파트를) 사주셨다”며 “지방이고 10년 쯤 된 아파트여서 많이 비싼 건 아니었다. 그 과정에서 시부모님이 인테리어 비용 지원하고 아파트 명의 이이야기 나왔는데, 저희 부모님이 절대 안된다고 해서 인테리어 비용도 저희쪽에서 100% 부담했다”며 “가전, 가구 등은 남편이 해왔는데, 시부모님이 4천 정도 도와주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해당 사연을 전하면서 네티즌들의 의견을 물었습니다. 그는 “제 입장에서는 화날만한 일이 아닌가”라며 “(댓글은) 남편과 함께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이라도 집 해오라고 하라”…남편에 쏟아진 비난

댓글들은 A씨를 두둔하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한 댓글은 “아파트 인테리어 해주고 명의 이야기 꺼내는 부모나 집안 가전하는 것도 지돈으로 못 넣는 놈이 무슨…”이라며 남편을 비판했습니다.

또 다른 댓글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집을 해오라고 하라”라면서 “남편 친구만큼 해오면 그만큼 해주겠다고 하라. 남편분이 양심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황당한 이야기 모음

세상을 살다보면 의외로 황당한 이야기들을 우리 주변에서 자주 접하게 됩니다. 흔히 접하기 어려운 이야기들을 모아봅니다.

황당한 이야기 모아보기 게임하러 가기

보틀브레이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Leave a Comment